위트앤시니컬_성남詩: 가을밤 시쓰기
: 일상 시화 - 나를 위한 시 읽기, 쓰기

yellow dots.jpg

시인과 함께 시를 읽고 쓰고 낭독하기

세상 쓸모 없다는 ‘시’는 인류의 문예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. 인기 있던 적이 없는, 우리들의 학창 시절을 괴롭히던 시가 여태 남아 있는 까닭은, 그것이 인간의 마음을 다루고 있어서이다.

교과서 바깥에서 시를 생각해본다. 쓰고 읽고 낭독하는 어느 사이 내 것이되 내 것이 아닌 마음을 사랑하게 될 것이다.  

<강사>

유희경(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. 서울예술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했으며, 200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으로 시인이 되었다. 시집으로 <오늘 아침 단어> <당신의 자리-나무로 자라는 방법> <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>이 있다. 동료들이뽑은올해의젊은시인상, 고산문학대상신인상,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했다. 현재 시집서점 위트앤시니컬을 운영하며, 시로 할 수 있는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.

https://www.instagram.com/witncynical
https://blog.naver.com/witncynical

 

<진행>

이계원(시각작가, 기획자, 알투스 대표)

<기록>

박성진(문학작가, 아키비스트, 알투스 문학연구원)

※ 대상 :  3040 경기도민 누구나 


1차시_시 만나기 

[10.04(화)/19:00-21:30/이미지랩]

: 시에서 쓰이는 은유를 배우는 시간. 강사가 여러 시들에서 뽑아온 은유적 표현을 이해하고, 써보고 발표한다. 

2차시_시 읽기
 

[10.11(화)/19:00-21:30/이미지랩]

: 시의 구조를 배우는 시간. 강사가 골라온 여러 시들에서 드러내기와 지우기를 배운다. 


3차시_시 쓰기

[10.18(화)/19:00-21:30/이미지랩]

: 직접 시를 써보는 시간. 수강자가 자신의 일상에서 퍼올린 소재를 시로 써본다.

4차시_돌아가며 시 읽기 

[10.25(화)/19:00-21:30/이미지랩]

: 돌아가며 시를 읽는 시간. 강사와 수강자가 골라온 시들을 돌아가며 읽고 이해해보는 낭독회로 진행된다.

​* 성남문화재단은 본 프로그램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을 홍보 및 기록의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.